vikr 가로


미국 디트로이트 에서만 먹어볼수 있는 너구리 고기 현지 요리 음식 맛집



보통 우리나라 사람들이 미국 하면 고상하고 입맛이 까다롭고

엽기적인 음식을 안먹고

미국인들 밥먹을 때는 식사는 닭고기, 소고기, 쇠고기, 돼지고기 , 빵, 파스타 이런것만 먹는걸로 착각하기 쉽다.

물론 우리가 흔히 아는 대부분의 미국 현지에서는 그렇다.



그러나 미국은 빈부 격차가 심하고

아주 너무 가난해서, 도저히 미국 같아 보이지가 않고, 제3국 같아 보이는 곳이라면

사정이 어떨까?






미국에서 한때 자동차 산업으로 번창했고,

에미넴이 출연하는 영화 8마일 배경이 되기도 했던 도시 디트로이트

얼뜻 위의 사진에 GM 본사가 자리잡은 호수앞 다운타운 몇몇 높은건물만 두고 보면 괜찮아 보이지만..






그 뒤로 가면 이렇게 디트로이트의 진짜 모습이 드러난다.






디트로이트는 망한 도시이다.

자동차 공장들의 철수로 일자리가 없어지고 실업률이 늘어나고 사람들이 떠나면서

각종 소매업이나 다른 비즈니스들도 타격을 받아 망해서 다들 도시를 떠나고 있으며

이처럼 도시는 황폐해 가면서 슬럼이 늘어나고 있다.






도시 곳곳은 황폐화가 되었고

미국이라 믿겨지지 않을정도로 마치 어느 이라크나 아프가니스탄 한복판에 왔을정도로 황폐화 되었다.





거리는 유령도시 처럼 변해서 을씨년 스럽고

도시는 파산 선고를 해서 부도가 났으며

경찰의 긴급사건 출동 시간을 30분 이상이 걸리며

총기 소지를 어느정도 제한하던 디트로이트시 에서는 경찰이 시민들을 지켜줄수 없으니

스스로 무장하라면서 총기 소유를 적극 권장하고 있을 정도이다.





디트로이트는 인구의 83% 가 흑인이며

백인은 겨우 10% 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흑인이 엄청난 다수를 차지하는 지역이다.

얼마전 세인트루이스 지역 미조리주 퍼거슨 시에서 일어났듯이

백인 경관이 흑인 시민을 차별하고 막 쏜다는건 디트로이트에서는 상상을 할 수 없는 일이다.

거의 모든 사람이 흑인이고, 흑인이 주류이고, 백인이 소수 인종으로 차별 받는 도시...


디트로이트 시장은

실제로 지난 30년간 모든 시장이 다 흑인 시장만 당선이 되었으며

그 거의 모든 시장들이 다 비리 뇌물 혐의로 감방에 갔다.

이에 흑인들도 더이상 안되겠다 생각했는지

올해 2014년 1월 30여년만에 최초로 백인 시장인 마이크 두간 시장을 당선시키면서

흑인 시장들의 수십년 집권에 종지부를 찍었다.


다른 지역에서는 최초의 흑인 당선 이런게 역사적으로 기념을 하는데

디트로이트에서는 오히려 최초의 백인 당선 이런게 역사적으로 남는 것이다.






디트로이트는 경찰 서장도 흑인

소방 대장도 흑인, 거의 모든 요직이 다 흑인이다.

백인 경찰이 거의 없을 뿐더러, 설사 있다하더라도 함부로 백인 경찰관이 디트로이트에서 흑인을 차별하고 학대한것이

알려질경우, 거의 즉시 바로 다른 흑인 경관들과 흑인 경찰 서장한테 엄청난 견제와 강한 제제를 받고

바로 해고되거나 기소되거나 경찰로써 직장생활을 못할 정도로 압박을 받을것이다.







경찰 뿐만 아니라





소방관들 과 소방대장 도 흑인이며

거의 모든 공무원들과 요직도 흑인이다.







그 어디를 가도 언제 어떻게 죽을지

아니 죽더라도 시체라도 누가 발견해 줄 수나 있을지 걱정이며

보통 다른 미국도시에서는 미국 경찰이나 시에서 과속 딱지 티켓을 봐주지 않고 엄청 엄격하게 끊어주지만

디트로이트 에서는 오히려 시와 경찰에서

신호등을 너무 지켜서 차가 없는데도 빨간불에 서있으면

강도를 당할 수도 있다면서, 다운타운 중심가를 제외한

차가 별로 없는 지역에서는 왠만하면 빨간불을 무시하고 최대한 빨리 지역을 벗어나라고 권하고 있을 정도이다.









사람들이 수십년째 빠져나가면서

길거리와 마을에는 방치된 건물들이 수십년째 방치되면서

썩어가고 있고




이런 흉물들은 범죄의 아지트나 온상이 되거나 썩은 건자재나 집의 표면등의 곰팡이나 전염병의 매게채가 되고

도시의 엄청난 흉물이 되기에 시에서는 최근 이러한 폐가들을 조금씩 허물어서 제거해 가고 있다.









그렇게 집들을 하나 둘씩 없애고 나면,
 
한때 수십년전 여러 집들이 빼곡히 자리잡고 있고, 아이들이 뛰놀고 이웃들이 수다를 떨던

역사 깊던 도시는 이렇게 황량한 벌판들만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한다..





너무도 살기가 힘들거

거리 곳곳 벽마다 HELP 라고 도와 달라는 외침의 글씨들이 여기저기 써있는 도시

디트로이트







그러나 아무도 살기 힘들것 같은 이런곳에

여전히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과연 일자리도 없고, 돈도 없고, 아니 돈이 있더라도 먹을것을 살 가게조차 없는 마을


이곳에서 그들은 어떻게 생명을 연명해 가는 것일까?












그것에 대한 정답을 얻으려면

우리는 마트나 가게에서 고기를 돈주고 산다는 개념이 아니라

아주 오래전 인류의 원초적 본능인

동물을 직접 사냥해서 잡아먹는다는 인간의 최초의 모습을 생각해야 한다.










총을 직접 들고 동물을 사냥해서 먹는 디트로이트의 시민들

그러나 산도 아니고 정글도 아닌 도시 한가운데에서

소나 돼지를 사냥하는것도 아니고

과연 디트로이트 시민들은 어떤 고기를 먹는단 말인가?








그렇다

너구리

미국에서는 라쿤 raccoon 이라고 불뤼우는 북미 너구리






다른 지역에서는 쓰레기 봉투를 파먹으면서 쓰레기 난장판을 만드는가 하면

애완 동물을 물어죽이고, 전염병을 퍼뜨리거나 사람을 물거나 하면서

사회의 골칫덩어리로 변해가는 너구리이지만

이곳 디트로이트에서는 훌륭한 식사 대용 자원이 되어가고 있다.






다른곳에서는 상상도 하기 힘든 음식 이지만

이곳에서는 훌륭한 식사이다.






실제 요리 방법도 다양한데

이처럼 그릴에 구워 바베큐를 해먹기도 하고





이렇게 통째로 구워 통바베큐를 하기도 하고






이처럼 너구리 라쿤 고기를 잘 씻어 행군후

잘 끓이면




이처럼 라쿤 수육

즉 너구리 수육 고기를 먹을수도 있다.






너구리는 이제 단지 디트로이트 시민들의 식량자원일 뿐만 아니라

이 사진에 보듯이 중요한 경제 자원이기도 하다.

사진에 보이는 COON MEAT 이라는 것은 너구리 라쿤 고기

즉 raccoon 을 줄여서 coon 이라고 부르는 것인데

디트로이트에서 coon meat 이라고 써있는 가게는 너구리 고기를 파는 가게라는 것이다.





길거리에 신선한 coon meat 즉

너구리 고기를 판다고 선전하는 디트로이트 거리의 간판






너구리를 잡아다가

직접 먹기도 하고, 남은건 내다 팔면서 경제적 소득도 올리는 디트로이트 시민들





남은 라쿤 너구리는 이처럼 가죽을 벗겨서

고기는 내다팔고





가죽은 이렇게 가공을 해서 또다른 수입원으로 내다 판다고 한다.







너구리를 잡아다가 끼니도 해결하고

고기도 내다 팔고 가죽도 팔아 돈도 벌고

배도 부르고 돈도 생기고 난뒤에 이렇게 치고나는 기타는 인생을 즐기기에 최고의 기쁨일 것이다.




다들 미국 하면 뉴욕이나 캘리포니아 같은곳만 된장녀들이 다니면서

사진 셀카 찍어대고 하는데


진정한 미국을 느끼려면 디트로이트 관광을 권하고 싶다


디트로이트에 델타 항공이 취항하지만

대부분의 한국사람들은 그냥 환승 도시로만 생각하고

디트로이트를 직접 체험하고 여행하는 경우는 거의 없는것 같다


이처럼 렌트카를 하나 대여해서

coon meat 이라고 써져있는 가게에 가서

현지 음식

너구리 고기 1파운드 사서 먹으면서 흑인 아저씨와 기타도 치고 노래도 부르면

진정한 인생의 참맛을 느낄 수 있을것이다.


덧글

  • 살라망카 2014/12/12 22:34 #

    음악들으면서 이 글 읽다가 순식간에 빨려들어가는 경험을 했습니다.
    좋은글 잘 읽었어요.
    배경음악추천해요 http://www.youtube.com/watch?v=zoHpxpc84XE
  • 2014/12/13 02:5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12/13 03:2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pimms 2014/12/13 09:53 #


    포스팅 직접 작성하신거죠?
    정말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디트로아트가 힘들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건물사진이랑. 다른 곳에서는. 안 먹는 라쿤 고기를. 보니 확 와 닿네요.
    (딴 소리지만. 오늘. 옷가게에서 라쿤헤어로 만들었다는 점퍼를. 보고 라쿤 털도. 쓰는구나 싶었는데, 이 포스팅을 보니 그 출처가 궁금햐지네요. )
  • 채널 2nd™ 2014/12/13 15:09 #

    뭐지?

    뭔가가 있다가 휙 지나간 것 같은데 -- 뭐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수직vikram2

Vickr

다음 세로